셀프세차 – 안전한 셀프세차 방법, 세차순서 총정리

세차를 잘못하면 차량 도장면에 흠집이 생길 수 있고, 이렇게 생긴 흠집은 차량의 광도를 떨어뜨립니다.  그래서 신차같이 반짝이는 도장면을 유지하고 싶으신 분들이 셀프세차에 많이 도전하십니다. 이번 포스팅은 셀프세차 방법에 대한 영상과 간단한 설명을 준비했습니다. 안전하게 셀프세차 하는방법과 세차순서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셀프세차 – 세차 순서

프리워시(APC, 스노우폼) ➔  고압수 ➔ 본세차(카샴푸) ➔ 드라잉 ➔ 코팅(왁스,QD 등) 순으로 진행합니다.

 

프리워시

프리워시는 약제를 사용하여 오염물을 1차로 제거하는 단계이면서 가장 중요한 단계입니다. 도장면에 물리적인 접촉없이 오염물의 80~90% 이상을 제거할 수 있습니다.  스크래치를 유발하는 굵은 오염물들을 제거해주어 안전한 세차가 가능합니다.

프리워시 단계에서는 먼저 프리워시제(APC)를 뿌려줍니다. 다음에 스노우 폼을 차량 전체에 얇게 분사한 뒤 5~10분 정도 방치합니다. 시간이 지나면 폼과 함께 불려진 오염물들이 바닥에 떨어지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본세차

남은 오염물 자국과 옅은 오염물은 본세차로 제거합니다. 본세차는 버킷(양동이)과 카샴푸, 워시미트를 이용합니다.

본세차

본세차는 워시미트를 도장면에 직접 문질러서 오염물을 제거합니다. 그래서 윤활력이 좋은 카샴푸를 사용해 도장면의 스트레스를 최소화 해주는 게 좋습니다.

 

 

본세차

또 버킷에 그릿가드를 넣어 가라않은 오염물이 역류하는 것을 방지하는게 중요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드라잉

드라잉 타월을 선택 할때는 큰 사이즈의 드라잉 타월을 선택해서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드라잉
먼저 물기제거를 할 때 드라잉타월을 도장면이나 유리면에 넓게 펼쳐 놓고 톡톡 두드려 타월이 물기를 머금을 수 있도록 합니다. 그리고 끌어 당기지 않고 타월의 양끝을 잡고 그대로 들어올립니다.

 

 

코팅

드라잉까지 모두 끝났다면 코팅해줄 순서만 남았습니다. 차량에 광택과 보호를 위해서 코팅을 합니다. 코팅제는 오염물로부터 도장면을 보호해주고 마찰을 줄여주는 역할을 합니다. 코팅제는 실런트, 왁스, 퀵디테일러 등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코팅제는 종류와 형태에 따라서 작업방식과 특징이 다르기 때문에 취향에 맞게 구입하시면 됩니다. 코팅제를 못 고르신 분들은 코팅제 선택팁을 참고해주세요. 화려한 광과 방오성을 위해 도장면 코팅은 필수입니다. 초보자라면 세차후에 퀵디테일러 작업해주는 것만으로 큰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세차 후에도 지워지지 않는 오염물들은 페인트 클린져, 타르제거제, 철분제거제 등 여러가지 세정제를 통해 해결할 수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타르, 철분 등은 일반 세정제로는 지워지지 않기 때문에 해당 약재를 따로 사용해 주어야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에 추가했습니다.

 

 

셀프세차 – 세차장 가면서 듣는 영상

세차장에 가면서 세차 순서를 한번 리마인드 해주는 영상입니다. 전체적인 세차순서들을 숙지 할 수 있어 셀프세차 할때 초보 분들이 버벅거리는 일을 줄여 줄 수 있으니 세차 전에 참고해보세요.

셀프세차 – 풀디테일링 영상

프리워시단계부터 코팅까지 진행하는 풀디테일링 영상입니다. 전체적인 세차순서와 사용용품이 자세하게 적혀있으니 세차전에 참고해보세요.

셀프세차- 결론

흠집으로 부터 완벽하게 보호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하지만 최소한 디테일링 동안만이라도 흠집 발생을 최소화 해주세요. 번거로운 방법이지만 이렇게 차량을 관리하면 신차처럼 유지할 수 있습니다.

 

셀프 세차 – 도장면이 꺼끌거리는 이유와 해결법

셀프 세차 로 도장면이 꺼끌거리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요?  많은 분들이 도장면을 만졌을 때, 도장면에서 꺼끌거리는 느낌을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지 물어보십니다. 오늘은 도장면이 꺼끌거리는 이유와 해결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본 내용은 영상으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셀프 세차- 꺼끌거리는 도장면 이유과 해결법

도장면 꺼끌꺼끌

도장면이 거친지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는 방법은 비닐을 사용하는 것입니다. 손가락에 비닐을 대고서 도장면을 문질러 보면 좀더 확연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도장면이 꺼끌거리는 것을 느꼈다면 첫번째로 해야할 것이 있습니다. 바로 철분제거 입니다.

셀프 세차

철분은 오염물을 만나면 보라색으로 반응하여 흘러내리기 시작합니다. 만약 반응이 없다면 도장면에 철분은 없는 것으로 보면 됩니다. 철분제거제는 가격대가 있는 제품이니 차량 헤드라이트 부분에 조금 뿌리고 반응이 올라오는지 테스트하는 것이 좋습니다. 자세한 철분제거 방법은 링크를 확인 해주세요.

 

셀프 세차

철분제거 후에도 도장면이 꺼끌거린다면 페인트 클린져를 사용해 보세요. 페인트 클린져가 화학적으로 제거 할 수 있는 부분들은 모두 제거해 줍니다. 단순히 오염물만 제거해주는 것이 아니라  도장면의 색감을 방해하는 요소들을 제거 해줍니다.  페인트클린져 하나면 웬만한 오염물과 묵은 때를 간편하게 제거하실 수 있습니다.

 

도장면 석영가루

도장면 꺼끌꺼끌

계속 꺼끌거리는 느낌이 난다면 석영가루를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석영가루는 투명하고 굉장히 작은 입자로 되어 있어 육안으로 확인하기 힘듭니다. 또 도장면 깊이 박혀있기 때문에 쉽게 제거되지 않습니다.

석영 가루는 디테일링 하는데에 있어서 어떠한 영향을 끼치지 않습니다.  즉 추가적인 데미지를 주지 않는다는 뜻인데요. 그럼에도 꺼끌거리는 느낌이 싫다면 클레잉을 통해 해결할 수 있습니다.

 

셀프 세차 – 꺼끌거리는 도장면과 클레잉

셀프 세차

위에서 말씀드렸듯이,  도장면이 꺼끌거린다면 석영가루가 원인일 수 있습니다. 클레잉이란 클레잉바를 사용해서 도장면의 오염물을 물리적으로 뽑아내는 작업입니다. 실제로 클레잉작업하면 꺼끌거리는 느낌이 없어집니다.

하지만 이 과정은 폴리싱 전처리 단계로 잔기스와 광도저하를 동반하는 작업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평소 디테일링 할 때는 가급적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결론

도장면이 거친 이유는 철분이나 석영가루가 원인일 수 있습니다. 도장면이 거친 걸 느꼈을 때 먼저 철분제거를 해주세요. 다음에 페인트 클린져를 사용해 화학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오염물을 제거해줍니다. 마지막으로 클레잉은 폴리싱 전처리 단계로 잔기스와 광도저하를 동반하는 작업입니다. 폴리싱 작업을 할게 아니라면 클레잉은 하지마세요.

이상으로 도장면이 꺼칠꺼칠한 문제 원인과 해결법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감사합니다.

휠 코팅 필요성 – 휠 코팅이 필수일까

자동차에서 휠은 항상 쉽게 더러워지고 관리가 까다로운 부분입니다. 매번 브러쉬로 꼼꼼하게 닦아줘야 하는 것이 정석적인 방법이란 것을 알지만 귀찮은 것은 사실입니다. 휠 코팅 하게 되면 휠 관리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이 글에서 휠 코팅 하면 편리한 점이 무엇인지, 그리고 코팅 작업 난이도는 어려운지 알아보겠습니다.

오늘은 자동차의 발이 되어주는 휠의 코팅에 대해 얘기해보겠습니다. 도장면의 광과 방오성을 높여주기 위해 실런트나 왁스로 코팅해주는 것은 기본입니다. 하지만 휠에는 무관심한 경우가 많죠.

휠 세정

 

보통 휠은 깨끗하게 세정만하고 따로 코팅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휠 역시 도장이 되어있거나 크롬 도금, 재질이 그대로 드러나있는 휠도 많습니다. 따라서 깨끗한 상태를 유지하고 방오성을 높여주려면 코팅제 사용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휠 세정

차량의 휠은 운행 중 가장 많이 오염되는 부분 중 하나입니다. 주행 중 노면에서 올라오는 오염물과 제동시 브레이크 분진 등이 엉겨 붙습니다. 세차를 깨끗하게 마쳐도 며칠만 주행해면 금방 다시 더러워집니다. 특히, 브레이크 분진이 많거나 눈,비가 오는 날 주행하면 못 봐줄 정도로 더러워집니다.

휠 세정

 

그래서 세차 할 때 휠클리너와 철분제거제를 사용해 주기적으로 깨끗하게 세정하고 관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차량을 옆에서 봤을 때 휠이 더러우면 그것만큼 눈에 거슬리는 것도 없기 때문이죠.

휠 세정 방법

 

휠 세정하는 방법을 더 자세히 알고 싶으면 휠 세정제와 사용방법 포스팅을 참고하세요.

 

 

휠 코팅 – 코팅제 사용

휠 세정을 깨끗하게 마쳤다면 코팅제를 사용해 광도와 방오성을 높여줘야 합니다. 그래야 다음 세차시 휠 관리도 편해지고 심한 오염으로부터 휠 표면을 보호해줄 수 있습니다.

우선 휠 코팅을 했을 때 어느 정도 효과가 있는지 아래 영상으로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휠 코팅제를 선택할 때 내열성이 있는 휠 전용 실런트를 선택하여 코팅하는 것이 좋습니다. 휠은 엔진의 열기와 브레이크 디스크, 타이어 등의 높은 온도가 유지됩니다. 때문에 코팅 성능이 고열에서도 유지되는 것이 중요합니다.

휠 실런트

 

일반 코팅제를 사용하면 내열성이 없어서 지속성이 떨어집니다. 따라서 휠 전용 코팅제를 사용해주세요. 고온의 휠에도 성능이 유지되는 내열성을 지니고 있어서 휠 코팅제로 적합합니다. 뛰어난 광은 물론 높은 방오성으로 휠세정과 관리를 간편하게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 때문이죠.

어플리케이터에 휠 실런트를 묻힌 후 휠 스포크 등 표면에 골고루 도포해줍니다. 그런 다음 약 5~10분 후에 극세사 타월로 깨끗하게 버핑해주면 코팅이 완료됩니다. 무광을 제외한 알로이 휠, 도장이 된 휠, 다이아몬드 컷팅휠, 크롬 휠 등 어떤 유광 휠에도 코팅해줄 수 있습니다.

휠 코팅
휠 코팅

 

휠 코팅 결론 Conclusion

휠 코팅을 해줬다고 휠에 오염이 생기지 않을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휠 실런트로 코팅해두면 발수력과 뛰어난 방오성, 글로스함까지 유지해줍니다. 따라서 휠 세정이 간편해지고 심한 오염물로 부터 보호해줄 수 있습니다. 도장면처럼 휠 코팅을 통해 빛나게 관리하시기 바랍니다.

휠 관리

자동차 휠 클리닝과 철분제거제의 필요성

벤츠, BMW, 아우디 같은 유럽 브랜드 차량들은 브레이크 분진이 유난히 많기로 유명합니다. 이런 차량을 운행하는 오너들은 휠이 금방 더러워지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시죠? 이 글에서 철분제거제 휠 적용 방법과 경제적으로 사용하는 팁도 알아두면 깨끗하고 쉽게 휠을 관리할 수 있습니다.

​유럽 브랜드 차량들, 특히 BMW는 세차 후에 브레이크 10번만 밟으면 다시 검게 된다는 소문까지 있습니다. 성능이 좋은 브레이크니 어쩔 수 없는 부분입니다. 어떻게 하면 쉽고 깨끗하게 휠을 세정할 수 있을까요?

철분제거제 휠

 

휠 세정은 무조건 철분제거제?!

휠이 깨끗하든 더럽든 철분제거제는 무조건 써주는게 좋을까요? 철분제거제를 매번 휠크리닝마다 사용할 필요는 없습니다. 훨씬 저렴하고 희석비율 높은 휠크리너들도 많이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좀 더 효율적인 휠크리닝을 위한 휠세정제와 사용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자동차 도장면은 물론 휠 등 차량외관에 들러붙는 불청객, 철분. 공단지역을 자주 운행하거나 수입차량 입고 과정, 신차 출고대기 등 대기과정에서 공기중의 철분들이 차량 외관에 들러붙어 세차만으로 제거가 안됩니다.

도장면 철분제거

이러한 철분들은 안전하게 철분제거제를 사용해 화학적으로 제거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눈에 잘 보이지 않고 고착된 경우 물리적으로도 쉽게 제거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모든 차량에 생기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도장면이 꺼끌거리거나 휠 틈새에 세정만으로는 제거되지 않는 철분 오염물이 있을 때 철분제거제를 사용해줘도 충분합니다.

 

철분제거제가 휠 세정제인가요?

철분제거제도 휠크리너 아닌가요? 네 맞습니다. 철분제거 성능이 포함되어 있는 휠 세정제입니다. 일반 휠 세정제와 가장 큰 차이점은 철분제거 기능의 유무 그리고 희석비율입니다. 일반 알칼리성 휠 세정제는 희석비율이 1:10입니다. 즉, 한번 분사할 때 철분제거제에 비해서 10배 정도 경제적입니다.​

 

“어차피 크리닝하는거 비싼 철분제거제로 속 시원하게 휠크리닝할께요”

라면 모르겠지만 굳이 비싼 철분제거제로 매번 휠크리닝마다 사용할 필요는 없습니다. 특히 브레이크 분진 오염이 많지 않은 차량은 더더욱 말이죠.

휠크리너도 브레이크 분진을 제거해주고 일반적인 오염물을 깨끗하게 제거할 수 있습니다. 때문에 평소에는 휠크리너만 사용해줘도 충분합니다. ​특히 물과 희석해서 사용하는 제품들은 더 경제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휠 세정제

 

효율적인 휠크리닝 방법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평소에는 베리 체리 NON ACID 휠크리너브라이트젤과 같은 휠크리너만 사용해줘도 충분히 깨끗하게 휠 세정을 마칠 수 있습니다.​

주행 후 휠의 열기를 충분히 식혀준 상태에서 휠크리너를 휠 바깥쪽과 안쪽에 넉넉히 분사해주고 브러쉬를 사용해 세정해줍니다. 바깥쪽 스포크는 디테일링 브러쉬를 사용해 굴곡진 부분이나 좁은 홈 등 구석구석 문질러 오염물을 제거해줍니다.

휠 세정제
휠 세정제

 

손이 잘 닿지않는 안쪽 이너림은 길쭉한 휠브러쉬를 사용해 문질러주면 휠 안팎으로 크리닝을 마칠 수 있습니다.

휠 이너림 세정
휠 이너림 세정

 

철분제거제 사용주기

휠 세정을 자주 못해줬거나 휠크리너만으로는 제거되지 않는 고착된 철분 오염물이 있다면 철분제거제를 함께 사용해줘야 합니다.

고착된 브레이크 분진이나 철분 오염물은 철분제거제와 디테일링 브러쉬를 함께 사용해줘야 깨끗하게 제거할 수 있습니다. 때문에 1~2개월에 한번씩 철분제거제를 사용해 남아있는 철분 오염물들을 제거해주세요. 간단하게 4번 세차 중에 1번은 철분제거제를 사용하면 됩니다.

철분제거제 휠

 

여기까지 충분히 숙지하였고 더 꼼꼼하게 관리를 원하는 분들은 휠 코팅하는 방법도 참고하세요. 휠 코팅을 해주면 브러쉬로 안 문지르고 고압수만으로 휠 세정을 마칠 수 있습니다.

 

철분제거제 휠 적용 결론

세차는 물론 휠크리닝을 주기적으로 자주 해주면 특별히 제거가 안되는 오염물은 별로 없습니다. 즉, 휠크리너와 휠브러쉬만 잘 사용해줘도 충분히 번뜩번뜩한 휠로 관리할 수 있는 것이죠.

매번 세차할 때마다 철분제거제를 사용하는것 보다는 평소에는 충분히 세정해줄 수 있는 휠크리너를 사용해 관리해주고 주기적으로 남아있는 철분들을 제거해 효율적이고 경제적인 휠 세정 하길 바랍니다.

퍼플레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