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가죽시트 관리 중요성

안녕하세요 ADK입니다. 겨울철 가죽 시트 관리와 중요성에 관하여 오늘 자세히 알려 드리려 합니다.

자동차시트

 

 

겨울철 가죽시트 관리 – 천연가죽 특징

자동차 천연 가죽시트는 동물의 피부를 벗겨내어 가공한 소재로 되어 있어서 기본적으로 수분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가죽시트

따라서 일정시간 보습을 해주지 않으면 가죽이 마르고 딱딱해지면서 갈라져 버리게 되는데요. 가죽시트가 갈라지면 혼자서 복구가 불가능합니다. 따라서 가죽시트가 갈라지기 전에 미리 보습을 해주어 예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운전석이랑 앞쪽 보조석을 유심히 보신 적 있으실까요? 유심히 보시다보면 허벅지가 닿는 부분을 잡아주기위해 살짝 좌우로 올라와 있는 부분이 있습니다.

운전석

이 부분이 차를 타고내릴때 가장 접촉이 많이 일어납니다. 그래서 빨리 벗겨질 확률이 높고 갈라지기 쉬우니 평소에도 신경을 잘 써주실 필요가 있습니다.

 

겨울철 가죽시트 관리 – 3가지 단계

가죽관리 하는 부분은 크게 세정, 보습, 코팅 총 3가지 단계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리고 관리의 순서의 경우도 세정 →보습 →코팅순으로 해주시면 됩니다.

디테일링제품

가죽관리 제품은 꼭 디테일링 브랜드를 고집해야 하는건 아닙니다. 가죽 가방 같은걸 관리해주는 가죽영양제를 사용해도 괜찮습니다.

 

제품 사용 및 관리 주기

세정은 한달의 한번 정도 또는 더러워질 때마다 해주면 됩니다. 보습의 경우 6개월에 한번, 데일리카가 아니면 1년에 한번씩 해주시면 됩니다.

코딩제

그리고 가죽코팅은 코팅제마다 지속기간이 다릅니다. 보통 지속기간이 2개월 혹은 3개월정도 됩니다. 조금 더 안전하게 코팅을 하려면 가죽 코팅제 지속력의 절반일때 재코팅 해주면 좋습니다. 가령, 3개월 코딩제의 지속기간이라면 6주 뒤에 재코팅을 해주면 좋습니다.

 

그러면 6주 뒤에 다시 코팅제를 바를 때 보습제를 먼저 다시 바르고 코팅제를 발라야 할까요? 가죽 보습은 6개월마다 작업하고 코팅제는 6주마다 작업을 해야 하니 조금 헷갈릴 수도 있습니다.

겨울철 가죽시트 관리

가죽보습제는 이미 가죽에 스며 들어 있기 때문에 다시 바를 필요가 없습니다. 그냥 그 위에 바로 코팅제를 발라주셔도 괜찮습니다. 즉, 보습은 6개월마다 코팅은 6주마다 해주면 됩니다.

 

겨울철 가죽시트 관리

그리고 가죽 세정하는 방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제품을 직접 가죽에 분사해주시고 타월로 닦으시면 됩니다. 그렇지만 오염이 심한 경우는 가죽과 브러쉬에 세정제를 뿌려서 닦아주고 타월로 닦아내면 깨끗하게 세정을 하실 수 있습니다.

 

겨울철 가죽시트 관리

그 다음으로 보습제를 하는 방법은 코튼 어플리케이터 같은 극세사 어플리케이터에 소량씩 발라서 사용 해주시면 됩니다. 너무 번들번들하게 남아 있다면 타월로 살짝 닦아주시고 아니라면 그냥 놔주면 됩니다.

만약, 통풍시트가 있다면 보습제를 너무 많이 바르면 통풍시트 구멍 사이사이에 낄 수가 있는데 이쑤시개로 빼주면 됩니다. 그리고 소량 구멍 사이 사이에 있을 땐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가죽에 스며드니 그냥 두셔도 됩니다.

 

제품 바른 후 건조시간

크림 타입 외에도 레더 오일을 사용 해주면 좋습니다. 원래 크림 타입의 경우는 바르고 6시간 이후 착석이 가능합니다. 레더 오일의 경우 24시간 건조시켜야 합니다. 따라서 레더 컨디셔너는 저녁에 집에 주차하고 제품을 바르고 다음날 바로 주행이 가능하고, 레더 오일의 경우는 아예 차를 하루정도 사용하지 않아도 되는 날에 날에 작업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

 

그리고 아직 가죽 세정제와 보습제를 가지고 있지 않으시다면 아래에 추천 드리는 두가지 제품들로 관리 해보실 것을 추천드립니다.

 

 

겨울철 가죽시트 관리

오늘은 가죽시트 관리법에 관하여 자세히 알려 드렸는데요. 이번 기회에 꼭 가죽시트까지 꼼꼼하게 관리하시길 바랍니다. 오늘 포스팅도 여러분께 도움이 되셨길 바랍니다.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꼭 피해야할 잘못된 셀프세차 방법

자동차를 흠집없이 잘 관리하고 싶어서 셀프세차 하는 분들이 많죠. 하지만 은근히 잘못된 셀프세차 방법으로 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이 글에서 잘못된 셀프세차 방법 제대로 알아보고 흠집없는 차량 관리를 해봅시다.

잘못된 셀프세차 방법

셀프세차를 막 시작한 초보자들은 커뮤니티 또는 지인을 통해 잘못된 셀프세차 방법을 활용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어려운 것은 아니지만 셀프세차, 디테일링을 할 때 조금만 주의하면 쉽게 고쳐줄 수 있습니다. 잘못된 셀프세차 방법들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고 주의사항들을 함께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1. 잘못된 셀프세차 방법 – 보호장비 미착용

셀프세차 방법 보호구

첫번째 잘못된 셀프세차 방법 바로 보호장비입니다. 디테일링에서 보호장비 착용은 신체 보호를 위해 꼭 필요합니다. 하지만 동시에 제일 간과하기 쉬운 부분이기도 합니다. 피부 및 차량 파츠 보호를 위한 니트릴 장갑, 눈 보호를 위한 보호경, 호흡기 보호를 위한 마스크 등. 디테일링 과정에서 케미컬 사용 중 생길 수 있는 위험을 예방하기 위해 보호장비 착용을 생활화 해야 합니다.

 

2. 잘못된 셀프세차 방법 – 잦은 클레이바 사용

클레이바

세차로는 제거 되지 않는 오염물을 무조건 클레잉을 통해 제거하는 것은 바람직 하지 않습니다. 간혹 클레이바를 사용하면 스크레치나 스월마크가 제거된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클레이바는 스크레치나 스월마크를 제거할 수 없습니다.

클레이바로 도장면을 문지르는 작업은 보통 폴리싱(광택) 작업을 위한 전처리 과정입니다. 그리고 클레이바에 오염물이 붙어 있는 상태로 도장면을 문지르기 때문에 스월마크가 생기게 됩니다.

폴리싱 작업에서 클레잉으로 인해 생긴 스크레치는 쉽게 제거할 수 있지만 일반 세차시 클레이바를 사용하는 것은 불필요한 스월마크를 유발하기 때문에 꼭 필요한 경우에만 활용해야합니다.

 

3. APC 실내 사용

잘못된 셀프세차 방법

차량 외부세차 할 때, 벌레사체, 새똥, 기름때 그리고 찌든 오염물 제거를 위해 프리워시용으로 많이 사용하는 다목적세정제(APC)는 차량 외부에만 사용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실내세정제

실내전용 제품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APC는 물로 헹궈내야 합니다. 때문에 물사용이 어려운 실내세차에는 부적합합니다.  차량 실내에는 물로 헹굴 필요가 없는 실내 전용 세정제를 사용하세요. 만약 일반적인 APC를 사용하여 매트를 세정하고 충분히 행궈주지 못한 경우, 젖은 신발로 승차하면 매트에서 거품이 올라오게 됩니다.

 

4. 왁스, 실런트는 트림에 바르지 마세요

자동차 외부 트림

왁스나 실런트 작업시 도장면 틈새나 고무몰딩, 플라스틱 트림에 약제가 묻어서 닦이지 않는 경험 한번쯤은 있을겁니다. 왁스나 실런트는 보통 페인트 도장면의 광도를 높여주기 위해서 코팅 해줍니다. 때문에 무광 부분나 매끈하지 않은 표면에 묻을 경우 약재가 허옇게 남아 잘 제거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가능하면 마스킹을 해주거나 주의해서 도포해줘야합니다.

 

5. 진공청소기, 에어건 호스 끌지 마세요

잘못된 셀프세차 방법

초보자들이 많이 실수하는 잘못된 셀프세차 방법. 보통 셀프세차장에 비치 되어 있는 진공청소기나 에어건 사용시 호스가 닿는 것은 무심한 경우가 많습니다. 고무나 플라스틱 재질이라해도 도장면에 닿을 경우 스크레치를 유발합니다. 특히 진공 청소기 사용할 때 더러운 호스가 가죽시트를 많이 더럽히게 됩니다. 따라서 호스 사용시 차량에 직접 닿지 않도록 주의해서 사용해야 합니다.

 

6. 잘못된 셀프세차 방법 – 퐁퐁 사용금지

세차 퐁퐁

퐁퐁과 같은 주방세제는 기름기제거를 위한 성능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자동차 도장면에 사용하는 것은 적합하지 않습니다. 주방세제로 접시 등을 닦으면 뽀득뽀득한 소리를 확인할 수 있죠? 도장면 닦을 때도 뽀득뽀득 소리가 납니다. 그만큼 마찰력이 높아진다는 것인데요. 이로 인해 기존 코팅층을 벗겨내게 됩니다. 그리고 워시미트 사용시 스월마크(잔기스)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때문에 차량 전용 카샴푸를 사용해 높은 윤활력으로 안전하게 세차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주방세제 사용하는 것이 큰 문제가 안될거라 생각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가장 대표적인 잘못된 셀프세차 방법 중 하나입니다. 특히 생분해도가 세차용품이 99%이상인 반면, 주방세제는 90~95% 수준입니다. 이것 때문에 셀프세차장이 방류수 측정시에 문제가 되어 영업정지를 당할 수도 있습니다.

꼭 세차는 세차용품으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7. 극세사 세탁 관리

극세사 타월 세탁시 다른 세탁물들과 함께 세탁할 경우 극세사 올이 거칠어지고 표면에 이물질이 많이 붙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같은 종류의 타월끼리 모아 극세사전용 세제를 사용해 단독세탁하는 것이 좋습니다.

 

8. 직사 광선에서 세차 금지

직사광선 아래서 세차하거나 왁스 코팅 작업하는 것은 피해야합니다. 케미컬이 차량에 묻어있는 상태에서 직사광선에 노출되면 건조가 빠르고 마르면서 도장면에 얼룩을 남길 수 있습니다. 따라서 차양막이 있는 곳이나 그늘진 곳에서 세차해야합니다.

 

9. 도장면은 함부로 문지르지 마세요

도장면이 깨끗하지 않은 상태에서 도장면을 확인한다고 문지르거나 만지는 것은 무조건 삼가해야 합니다. 미세한 먼지나 오염이 있는 상태에서 물리적 마찰이 생길 경우 스크레치를 유발하기 때문에 불필요한 접촉은 피하는 것이 상책입니다.

 

10. 휠클리닝은 처음에

잘못된 셀프세차 방법

휠 세정은 다른 부분 세차보다 먼저 진행하세요. 휠클리닝은 복잡한 구조로 인해 케미컬과 브러쉬 등을 사용해 꼼꼼히 세정해야합니다. 그리고 보통 4개를 세정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소요됩니다.

휠세정하면서 주변에 오염물이 튈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도장면에 물기가 있거나 케미컬이 도포된 상태에서 장시간 휠클리닝을 할 경우 워터스팟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먼저 휠클리닝을 마치고 본세차에 들어가시기 바랍니다.

 

11. 잘못된 셀프세차 방법 – 먼지털이 사용 금지

먼지털이개

신차를 구입하면 보통 제공해주는 먼지털이개. 과감히 트렁크에서 치우세요. 자동세차 다음으로 가장 많은 스월마크나 스크레치를 유발하는 것이 먼지털이개입니다. 따라서 먼지가 쌓였다면 시간이 될 때 세차를 하거나 워터리스 디테일러와 극세사 타월을 사용해 가볍게 디테일링 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잘못된 셀프세차 방법 결론

투버킷

이외에도 주의할 사항들은 무궁하겠지만 기본적으로 조금만 주의하면 피할 수 있는 대표적인 실수들을 짚어봤습니다. 뭐 세차하는데 그렇게까지 신경쓰면서 하냐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무심코 지나칠 수 있는 실수만 피해줘도 차량과 내몸을 좀 더 안전하고 깨끗하게 디테일링 할 수 있다는 사실, 꼭 기억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