헷갈리는 코일매트 청소하는 2가지 방법

안녕하세요 ADK입니다. 오늘은 헷갈리는 코일매트 청소하는 2가지 방법에 관하여서 자세히 포스팅 하려고 합니다.

코일매트

 

 

코일매트 청소 – 매트 차이점

우선 일반매트와 코일매트의 차이점은 크게 재질, 형태, 두께, 오염물이 빠지는 정도, 물이 마르는 속도 등의 차이가 있습니다. 일반매트는 카페트 재질로 털들이 위로 뻗어 있는 형태로 두께가 얇고 셀프세차장에 매트 청소기를 이용해 세정 가능합니다. 일반청소기로 이용해도 오염물도 잘 빠지며 건조 속도도 빠릅니다.

코일매트

반면에 코일매트의 경우는 매트의 두께는 두꺼우며, 코일을 감아놨기 때문에 일반매트보다 오염물이 잘 안 보입니다. 오염물이 코일 속으로 들어가면 오염물이 빠져나오기 힘들며 매트가 두껍다보니 매트 청소기 사용이 불가능 합니다. 그래서 코일매트를 어떻게 청소 해야 할지 난감해 하는 분들이 많은거 같습니다.

 

코일매트 청소 – 심플 버전

코일매트 청소법은 크게 두가지로 간단하게 하는 심플 버전과 더 깨끗하게 관리 할 수 있는 풀버전이 있습니다. 간단한 버전부터 알아보면 준비물은 크게 실내세정제와 수명이 다한 막타월을 준비해주면 됩니다.

코일매트
코일매트

이 방법의 경우엔 매트의 윗면만 세정하는 방법입니다. 실내세정제를 코일매트 위에 뿌린 뒤에 막타월을 이용하여 닦아주면 됩니다. 짧은 시간 안에 간편하게 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코일매트 청소 – 풀 버전

풀버전으로 코일매트를 청소 할 경우 물을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세차부스로 이동 하셔서 하시면 됩니다. 그리고 세차 부스에 들어 가셨을때 맞바로 도장면에 고압수 뿌리지 마시고 매트 부터 먼저 꺼내서 청소를 해주시는게 좋습니다. 순서를 반대로 할경우 매트를 꺼낸다고 다시 문을 여는 과정에서 실내로 물이 들어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우선, 실내세정제를 듬뿍 뿌려주셔야 하며 1-2분정도 방치 해주시면 됩니다.

 

그다음 플라스틱 모로 된 브러쉬 같은 걸로 슥슥 문질러주시면 되는데 경우에 따라서 이 과정을 생략하고 바로 고압수를 뿌려도 되긴 합니다.

 

그리고 고압수를 이용해서 세척해주시면 되는데, 실내세정제를 뿌린 상태에서 고압수를 뿌리면 거품이 좀 나올 수 있습니다. 이건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고압수를 꼼꼼하게 분사해주시면 됩니다.

 

고압수 분사가 끝났다면 드라잉 공간으로 가면 매트를 널 수 있는 집게들이 있습니다. 집게에 널어놓은 상태에서 에어건으로 불어주거나 널기 전에 에어건으로 불고 나서 집게를 이용 하여서 널어 주셔도 됩니다.

나머지 세차가 마무리 되면 널어놓은 매트를 다시 차에 넣고 출발하면 됩니다. 다만, 코일매트의 경우는 1-2시간 내에 다 마르지 않습니다. 집에 가시면 그냥 차 안에 코일매트를 두지 마시고 집으로 챙겨 가셔서 다용도실이나 욕실에 널어주시고 그 다음 날 사용 하면 좋습니다.

 

 

코일매트 청소 – 결론

코일매트 청소는 매번 풀버전으로 할 필요는 없습니다. 매번 세차할때 마다 간단버전으로만 해줘도 충분하며, 분기별로 한번씩만 풀버전으로 청소해줘도 됩니다.

오늘 알려드린 내용들 잘 숙지 하셔서 이번에 셀프세차 하실 때는 그 동안 소홀했던 매트청소도 잘 하시길 바랍니다.

 

포스팅은 영상으로도 확인 가능하니 영상으로 다시한번 숙지 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