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휠 클리닝과 철분제거제의 필요성

안녕하세요. AD 오토브라이트 다이렉트입니다.

오늘은 자동차 휠크리닝과 철분제거제의 필요성에대해 얘기해보겠습니다.

브레이크 분진이 유난히 휠에 많이 달라붙는 MB, BMW, AUDI 등의 유럽차량들은 세차를 깨끗하게 마치고

집에오면 금새 휠이 시커매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방금 세차했단말이야~~!!ㅜㅜ

 
 
 
 
 

“휠이 깨끗하든 더럽든 철분제거제는 무조건 써주는게 좋을까요?”

아닙니다.

철분제거제를 매번 휠크리닝마다 사용할 필요는 없습니다.

훨씬 저렴하고 희석비율 높은 휠크리너들도 많이 있기 때문이죠.

그래서 오늘은 좀 더 효율적인 휠크리닝을 위한 휠세정제와 사용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철분제거제

자동차 도장면은 물론 휠 등 차량외관에 들러붙는 불청객, 철분.

공단지역을 자주 운행하거나 수입차량 입고 과정, 신차 출고대기 등 대기과정에서 공기중의 철분들이 차량 외관에

들러붙어 세차만으로는 제거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러한 철분들은 안전하게 철분제거제를 사용해 화학적으로 제거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눈에 잘 보이지 않을 뿐만아니라 고착된 경우 물리적으로도 쉽게 제거되지 않기 때문이죠.

하지만 모든 차량에 생기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도장면이 꺼끌하거나 휠 틈새에 세정만으로는 제거되지 않는

오염물이 있을 때 철분제거제를 사용해줘도 충분합니다.

 

 
 
 
 
 

휠크리너

철분제거제도 휠크리너 아닌가요?

철분제거 성능이 포함되어 있는 휠크리너이지만 일반 휠크리너도 있습니다.

“어차피 크리닝하는거 비싼 철분제거제로 속 시원하게 휠크리닝할께요”

라면 모르겠지만 굳이 비싼 철분제거제로 매번 휠크리닝마다 사용할 필요는 없습니다.

특히 브레이크 분진 오염이 많지 않은 차량은 더더욱 말이죠.

 

 

 

휠크리너도 어느정도 브레이크 분진을 제거해주고 일반적인 오염물을 깨끗하게 제거할 수 있기 때문에 평소에는 휠크리너만 사용해줘도 충분합니다.

특히 AD 휠크리너의 경우 대부분 희석해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좀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효율적인 휠크리닝 방법

앞서 말씀드린것처럼 평소에는 베리 체리 NON ACID 휠크리너나 브라이트젤과 같은 휠크리너만 사용해줘도 충분히 깨끗하게 휠 세정을 마칠 수 있습니다.

주행후 휠의 열기를 충분히 식혀준 상태에서 휠크리너를 휠 바깥쪽과 안쪽에 넉넉히 분사해주고 브러쉬를 사용해 세정해줍니다.

 

 

 

바깥쪽 스포크는 붓모양의 디테일링 브러쉬를 사용해 굴곡진 부분이나 좁은 홈 등 구석구석 문질러 오염물을 제거해줍니다.

 

 

손이 잘 닿지않는 안쪽 이너림은 길쭉한 휠브러쉬를 사용해 문질러주면 휠 안팎으로 크리닝을 마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베리 체리 NON ACID 휠크리너나 브라이트젤 같은 휠크리너는 타이어의 갈변제거에도

효과적이어서 휠과 타이어 모두 세정하는데 적합합니다.

하지만 휠 세정을 자주 못해줬거나 휠크리너만으로는 제거되지 않는 고착된 오염물이 있다면 철분제거제를 함께 사용해줘야합니다.

고착된 브레이크분진이나 철분 오염물은 철분제거제와 디테일링 브러쉬를 함께 사용해줘야

깨끗하게 제거할 수 있기 때문에 1~2개월에 한번씩은 철분제거제를 사용해 남아있는 철분 오염물들을 제거해줘야합니다.

(간단하게 4번 세차 중에 1번은 철분제거제를 사용하면 됩니다)

 

 

 

 

결론 Conclusion

세차는 물론 휠크리닝을 주기적으로 자주 해주면 특별히 제거가 안되는 오염물은 별로 없습니다.

즉, 휠크리너와 휠브러쉬만 잘 사용해줘도 충분히 번뜩번뜩한 휠로 관리할 수 있는 것이죠^^

매번 세차할때마다 철분제거제를 사용하는것 보다는 평소에는 충분히 세정해줄 수 있는 휠크리너를 사용해

관리해주고 주기적으로 남아있는 철분들을 제거해 효율적인 휠크리닝 하시길 바랍니다.